조정순 권사(반석대교구) - 남편의 전립선암 발견, 위기에서 건져주신 하나님 > 삷의간증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삷의간증

조정순 권사(반석대교구) - 남편의 전립선암 발견, 위기에서 건져주신 하나님

작성일 20-08-09 12:00

페이지 정보

작성자 삷의간증 조회 295회 댓글 0건

본문

나를 구원하시고 고난과 역15969421591676.jpg경 속에서 힘주시고 일으켜 세워주신 하나님께 날마다 감사드린다. 1990년대 공황장애라는 말이 사람들에게 많이 알려지지 않았던 시절, 하나님은 버스를 타고 가던 중 숨이 쉬어지지 않고 죽을 것 같은 공포가 덮쳤던 나를 중보기도의 힘에 덧입어 고쳐주신 좋으신 분이다. 그 은혜가 커 교구에 헌신하고 경락마사지를 배워서 봉사와 전도에 힘썼다. 섬김과 나눔은 나에게 큰 기쁨을 주었고 항상 웃고 행복할 수 있게 해줬다.

그러던 중 하나님이 주신 재능인 경락마사지를 통해 남편이 전립선암으로부터 건강을 되찾는 일이 일어났다. 2018년 2월 피곤하다는 남편(김영덕 집사)을 위해 마사지를 해주던 중 탈장을 발견하게 됐다. 나는 이것이 전립선비대증이라고 생각하고 바로 병원에 진료예약을 했다.

남편은 괜찮다며 한사코 병원가길 거부했지만 나는 걱정이 컸다. 그런데 병원에서 뜻밖의 말을 했다. “암 소견이 보입니다.” 나는 그 말을 잘못 듣고 의사가 비대증 소견이 보인다고 말하는 줄 알았다. 하지만 정신을 차리고 들으니 “약간의 암 수치가 보인다”는 말이었다. 그 후 남편은 2~3개월 단위로 검사를 받기 시작했다. 지난해 11월 남편은 검사를 위해 병원에 갈 채비를 하며 늘 똑같이 오전에 검사를 받고 오후에는 출근을 하겠다고 말했다. 나는 그날따라 교구에 장례가 있어 남편과 동행하지 못했다.

오전에 일을 다 보고 오후에 전화를 걸었더니 남편은 그때까지도 병원에 있었다. 왜 아직 병원이냐고 묻자 남편은 “조직검사를 받았는데 암이래”라며 뒷말을 흐렸다. 하늘이 무너지는 줄 알았다. 동행했어야 했는데 왜 남편을 혼자 보냈는지 가슴을 치며 후회했다.

남편은 지인의 도움으로 병원을 옮겼고 다시 진료를 받았다. 담당의사는 결과를 보더니 “처음에 이게 암이라는 거 어떻게 알았냐?”며 신기한 듯 물었다. 보통 전립선암은 초기 발견이 어렵고 전이가 빨라 대다수 전이 후 병원을 찾기 때문에 치료가 어렵다고 했다. 나는 마사지를 해주던 중 탈장이 일어난 줄 알고 병원을 찾게 됐다고 말했더니 의사가 초기 발견을 잘했다며 칭찬을 했다.

나는 이 모든 것이 하나님의 손길임을 깨달았다. 이웃 전도를 위해 경락마사지를 배우게 하시더니 이를 통해 남편의 생명을 살리게 해주셨으니 이보다 감사한 일이 어디 있겠는가.

남편은 그해 11월 20일 경 수술을 받고 수치가 정상으로 돌아왔다. 지금도 정기적으로 검사를 받아야 하지만 의사는 천만다행으로 초기에 발견해 전이된 곳이 전혀 없고 수술 또한 잘 됐다며 건강유지에 힘쓰라고 조언했다.

15969421593225.jpg갑작스런 암 선고가 남의 일이라고 생각했던 나에게 정작 황망한 일이 닥치니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오직 기도’와 교구 성도들에게 ‘중보기도 요청’뿐이었다. 우리를 위해 기도해주신 이웃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절대긍정 절대감사의 신앙 안에서 섬김과 나눔에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

정리=오정선 기자


[출처 : 간증]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
PC 버전으로 보기